광고
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20/03/20 [18:50]
권오봉 시장, 코로나19 위기대응 지역경제상황 점검 및 대책 논의
6개 기관, 단체, 소상공인 등과 지원사항 공유 / 업계별 피해, 애로사항 청취, 대응강구 긴급 생활안정자금 정부, 도 연계 매칭 / 제외.누락자 사각지대층 발굴, 긍정적 지원검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코로나19 대응 여수시 지역경제상황 점검 및 대책회의 (사진=여수시)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여수시가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위기상황에 놓인 소상공인 등 업계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나섰다. 

 

여수시에 따르면 20일 오후 3시 시청회의실에서 26개 기관‧단체‧협회가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19 대응 지역경제상황 점검 및 대책회의가 긴급하게 열렸다. 

 

이날 회의는 상공회의소, 세관, 세무서, 고용노동지청 등 9개 기관과 3개 금융기관, 소상공인연합회, 국가산업단지경영자협의회 등 외식․숙박․관광․복지 관련 14개 협회를 총망라한 각계각층의 참여로 이뤄졌다. 

 

먼저 시에서는 그간 추진해 온 코로나19 대응상황을 보고하고 정부 추경 및 19일 발표한 문재인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 지원 내용을 설명했다. 

 

이후 권 시장 주재로 코로나19로 인한 각급 기관 등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등을 수렴하고 상호논의를 통해 소상공인과 피해시민에 대한 생활안정 및 지역경제 활성화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여수시는 19일 정부 비상경제회의에서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도산 위험을 막고 금융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50조 원 규모의 특단의 비상 금융 조치를 발표한지 하루 만에 관내 업계에 최대한 지원 혜택을 받도록 발 빠르게 나서서 주목을 끌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일부 지자체에서 추진 검토하고 있는 재난기본소득지원과 관련하여 전남도 차원에서 긍정 검토하고 있는 만큼 우리시에서는 시비 매칭과 함께 제외자나 누락자 등 사각지대층을 적극 발굴하여 추가 반영하는 등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신속한 위기 대응과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서 시가 최대한 노력하고 있으니 지역사회 모두가 힘내고 협력해 가자”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