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20/03/22 [16:39]
김 지사, ‘코로나19’ 여섯 번째 확진자 긴급 발표
방역관리 강화 지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적극 동참 당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코로나19 전남6번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 브리핑 (사진=전라남도)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1일 전남에서 여섯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에 따른 긴급 발표를 통해 “해외 입국자 등 방역관리를 강화하겠다”며 “외출자제 등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긴급 발표를 통해 “이번 여섯 번째 확진자는 체코에서 2년반 거주 후 지난 17일 프랑스를 통해 인천공항으로 귀국, 무안군에 일시 거주한 43세 남성이다”며 “인천공항에서 목포까지 버스를, 목포버스터미널에서 무안 본가까지 택시로 이동했으며, 당시에는 증상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지사는 “이번 확진자는 지난 18일 이후 부모님이 비워준 본가에서 혼자 머물렀다”며 “20일 새벽 의심증상이 나타나 진단 검사를 실시한 결과, 21일 최종 양성판정을 받아 강진의료원으로 즉시 입원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확진자와 함께 귀국한 부인과 두 자녀는 입국 후 서울 처가에서 별도 생활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전남도 신속대응팀과 무안군 역학조사반은 심층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김 지사는 “추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정확한 이동경로 등을 도민께 즉시 알려 드리겠다”며 “추가 확인된 접촉자도 신속히 격리 조치해 지역사회 감염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김 지사는 “정부는 코로나19 해외 유입 차단을 위해 입국단계부터 검역을 강화한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하고 있다”며 “전남도도 해외 입국자 검역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방역 관리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대해서도 “지역사회 확산차단을 위한 범국가 차원의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다음달 5일까지 강도 높게 시행되고, 특히 전남 도내 요양 병원․시설 등 집단시설에 대한 행정명령을 빠른 시일 내 발동할 예정이다”며 “도민들도 외출자제 등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