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영태 선임 기사입력  2020/03/23 [20:45]
"방역지침 위반 시 단호한 법적조치 뒤따라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방역지침 위반 시 단호한 법적조치 뒤따라야"  © 전영태 선임기자


[대한뉴스통신/전영태 선임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부터 시행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방역지침을 위반한 서울시 사랑 제일교회 등에 대해서는 집회금지명령 등 단호한 법적조치가 뒤따라야 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정 총리는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금은 전시에 준하는 비상상황으로 행정명령이 엄포로만 받아 들여져서는 안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는 개학 이전까지 코로나19의 확산세를 확실하게 꺾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면서 국민들의 동참을 거듭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