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영태 선임 기사입력  2020/04/09 [05:26]
신문(新聞)의 날
신문의 사명과 책임을 자각하고 자유와 품위 등을 강조하기 위하여 제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독립신문 초판 (1896년) 백과사전 이미지 갈무리     ©전영태 선임기자

[대한뉴스통신/전영태 선임기자] 한국신문협회·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한국기자협회 등 언론 3단체는 제64회 신문의 날 표어 대상에 ‘신문, 진실을 발견하는 습관’(김윤하·51·광주광역시)을 뽑았다.

 

신문(新聞)의 날은 "독립신문 獨立新聞" 창간 61주년(1896년 4월 7일 창간)을 기하여 언론인들이 제정하였다.

 

1957년 4월 7일 창립된 한국신문편집인협회(초대회장 李寬求)는 이날부터 한 주일 동안을 신문주간으로 설정하는 한편, 그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다음날인 8일, 서울 시공관에서 "독립신문" 창간61주년 기념식을 거행하고 신문윤리강령을 선포하였다.

 

이를 시발로 언론계는 해마다 4월 7일을 ‘신문의 날’로 정하고, 선언문과 함께 그 해의 행동지표로서 표어를 제정, 이의 실천을 다짐하고 있다. 또 이날은 전국 각 신문이 휴간을 하며, 한 주 동안 각종 신문주간 기념행사를 가진다.

 

‘신문의 날’은 한말 기울어가는 국운을 바로잡고 민족을 개화하여 자주·독립·민권의 기틀을 확립하고자 순한글판 민간중립지로 출발한 "독립신문"의 창간정신을 기리고, 그 구국이념을 본받아 민주·자유언론의 실천의지를 새롭게 다짐하는 기점이 된다는 데 의의를 부여할 수 있다.

 

제1회신문주간의 표어는 ‘신문은 약자의 반려’이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