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귀월 기사입력  2020/05/16 [17:32]
[시인 김인국]바다너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진  © 박귀월

 

바다너머

            시인 김인국

 

머릿속에 수많은 바다 너머의 모습

 

물줄기를 내뿜는 고래 등을 타고

바다 너머의 모습을 보러 간 날

 

바다 끝 섬 하나가 아름다운 꽃을 피우고

새들의 낙원이 되어있을까

 

풍성한 열매로 가득 차 있을까

 

큰 기대감을 갖고 찾아간 바다너머

 

바램의 은밀한 가시 뼈에 찔려 눈을 떠보니

삶의 목적을 외면하고 있었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