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준영 기사입력  2021/05/07 [09:23]
나주시, 마한사 복원 ‧ 역사문화도시 지정 국정과제 채택 추진 탄력
역사문화권 정비 특별법 시행 전 마한역사문화 종합정비계획 수립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나주시, 마한사위원회 제3차 회의 개최(사진=나주시)  © 고준영


[대한뉴스통신/고준영 기자]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6일 청사 대회의실에서 대선 국정과제 채택을 추진 중인 마한사 복원과 역사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마한사위원회 제3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오는 6월 10일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발맞춰 체계적인 마한사 복원을 위한 ‘마한역사문화 조사연구 및 정비계획’ 수립에 초점을 뒀다. 

 

마한사복원 및 역사문화도시 지정 관련 주요 사업 추진현황 점검, 위원회 특강(경주 역사문화도시 조성사업), 나주 역사문화도시 조성계획안 및 마한역사문화 조사·연구 및 정비계획 발표, 상호 토의 순으로 진행됐다. 

 

마한사 복원 정책과제는 그동안 신라, 백제, 가야문화권과 비교해 소외됐던 영산강유역 마한의 역사·문화자산을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 시행을 통해 체계적으로 조사, 연구하고 호남 발전을 위한 성장 동력으로 활용하는 것이 목표다.

 

나주시는 영산강유역행정협의회와 마한 역사문화권에 해당하는 12개 자치단체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마한사 복원을 차기 국정과제로 반영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날 회의 자리에는 민관공동위 상임위원장인 강인규 나주시장, 마한사 공동위원장인 임영진 마한연구원장, 박중환 문화체육관광부 학예연구관을 비롯해 은화수 국립나주박물관장, 이성주 경북대 인문대학장, 이정호 나주복암리고분전시관장, 정재윤 공주대 사학과 교수, 이계한 전남대 산림자원학과 교수, 김만호 광주·전남연구원 지역공동체문화연구위원, 김의숙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국제교류부 차장, 김영미 동신대 관광경영학과 교수, 박규견 민관공동위 정책위원장이 참석했다. 

 

위원회는 역사문화권 정비법 시행에 대응한 ‘나주 마한역사문화조사연구 정비’ 연구과제 착수, 동강 월양리 구양고분 시굴조사, 마한특집 다큐멘터리 제작 추진상황 등을 점검했다.   

 

특히 4월 21일 나주 복암리 정촌고분에서 출토된 용머리 장식 ‘금동신발’의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2125호 지정에 따른 기대효과와 향후 활용 계획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성주 위원(경북대 인문대학장)은 특강을 통해 경주관광종합개발계획(1972~1981), 경주 역사문화도시 조성사업(2006~2035), 고도보존계획(2012~2021),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2014~2025) 등 세계적인 역사문화도시 조성을 목표로 경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장기 국책사업에 대해 소개했다. 

 

특히 2006년부터 2035년까지 30년 간 추진하는 경주 역사문화도시 조성사업 추진 목표와 법제도적 근거, 문화유산 정비 등 3조 3,500억 원 규모의 핵심 사업들을 설명하며 위원들의 이해를 도왔다.   

 

이어 발표자로 나선 이경찬 원광대 교수는 ‘나주 역사도시 조성방안’의 핵심 의제로 나주 역사문화의 정체성을 함축하는 장기발전 키워드와 미래자산화를 도모할 수 있는 대표사업 발굴 및 네트워크를 꼽았다. 

 

나주 마한역사문화 조사·연구 및 정비계획을 발표한 정재윤 공주대 교수는 ‘개발정책 제시를 통한 마한역사문화의 새로운 발전동력 확보’, ‘재원조달계획 제시를 통한 안정적 개발 추진’, ‘나주시 정책의 역사문화권 정비계획 반영’ 등을 연구과제의 핵심 목표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과제에서는 마한역사문화 조사·연구계획과 보수·정비 방향, 마한역사문화권 지역 간 연계·협력사업 발굴, 홍보 및 관광자원화 방안, 타역사문화권 대비 비교우위사업 선정 및 국책 반영 방안 등을 다룰 계획이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역사문화권 정비법에 의해 마한사 복원을 위한 법적 제도적 시스템이 구축됐다”며 “전라남도와 11개 시군의 연대 가운데 각 지역 실정에 맞는 마한사 복원 정비계획을 작성하고, 정비구역 지정 등 법적 절차에 대한 사전 준비와 각 시군의 역할 분담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 된다”고 말했으며, 이어 “마한사 복원과 역사문화도시 지정은 역사학과 고고학은 물론 도시계획, 경관 등 관련 분야별 전문가 간 활발한 교류에 기반해 새로운 방법론을 도출하는 일”이라며 “마한사위원회의 지혜와 역량을 하나로 모아 정책과제를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진도 코스모스 만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