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장병기 기사입력  2021/05/07 [21:27]
전남도, 제과제품 중국 첫 수출 성사
나주 ㈜광일식품, 7일 선적식…2년간 300만 달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수출 선적식 사진=전라남도  © 장병기


[대한뉴스통신/장병기 기자] 전라남도는 7일 나주 ㈜광일식품이 생산한 바게트 과자 제품 중국 수출을 위한 컨테이너 선적식을 했다고 밝혔다. 전남산 제과 제품으로는 중국 첫 수출이다. 

 

이번 수출 물량은 컨테이너 1개로 7천 달러어치다. 앞으로 2년간 중국 바이어가 300만 달러 상당의 제품을 수입할 예정이다.

 

전남도는 제과류 제품의 중국 수출 성사를 위해 상하이사무소를 적극 활용했다. 한국산 제과류 제품 수입을 원하는 중국 바이어와 첫 상담부터 도내 제과류 생산업체 물색, 중국 바이어와 도내 업체 간 화상상담 주선, 수출입 경험이 없는 양측 간 조율 등 전천후 지원을 했다.

 

전남도는 또 상하이사무소를 통해 바게트 과자에 대한 현지 시장조사를 했다. 같은 중화권인 대만 시장에 유통 중인 한국산 바게트 과자의 높은 선호도를 확인하고, 중국 시장에서도 가능성을 예상해 이뤄낸 결과물이다.

 

이상진 전남도 국제협력관은 “코로나19로 전남 수출기업의 마케팅 활동에 제약이 많지만 해외사무소를 적극 활용해 해외시장 진출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중국 상하이, 일본 오사카, 미국 LA, 독일 프랑크푸르트, 베트남 호찌민에 해외사무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교류, 수출, 투자유치, 관광홍보 업무를 중점 추진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뉴스통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진도 코스모스 만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